19.5 C
Los Angeles
19 C
New York
spot_img
Wednesday, August 17, 2022
spot_img

이정근 교수의 치험례 ⑫ 기침∙가래 동반한 감기

△ 만성화된 기침 가래로 고생하는 감기 환자를 ‘금수육군전’을 처방해 완치시켰다. 사진©Dollarphotoclub_jedi-master

 

한 달 지난 야간 해수 소양인 환자

거담 및 자윤의 대표 ‘금수육군전’ 처방

 

필자의 후세방의 처방 선방의 기준은 『빈용 처방 101』의 저자 감천 이종대 선생의 ‘상태의학’에 준한다. 상태이론은 인체의 신체 상태를 기준으로 하여 병리 체계를 이해하는 이론이다.

이번에도 지난 호에서와 마찬가지로 ‘같다하모’라는 생리가 병리로 변화는 과정을 설명해 놓은 변증 방법을 이해하기 위한 치험례를 살펴보고자 한다.

이미 소개했지만 ‘같다하모’를 간략히 소개하면, ‘같’은 같은 점, ‘다’는 다른점, ‘하’는 하나인 점, ‘모’는 모두인 점의 앞 글자를 딴 것이다. 이는 전통 한의학에서의 ‘동병이치’, ‘이병동치’와 일맥 상통하며 체질 의학과도 관련이 있다.

예를 들어 각기 다른 맹장염 환자가 내원했다면, ‘같은 점’과 ‘하나’인 것은 맹장의 해부학적 위치와 맹장염 등이다. 다른 점은 각 환자별 병인과 체열, 체질, 체력, 장부허실 등 신체조건이다. 이를 잘 살펴 단순 염증을 제거하는 양방학적 개념이 아닌 병의 원인을 파악하여 각기 다른 병인이지만 같은 병리상태를 해결해 주는 것이다.

병인도 있고 병을 치료하는 방제도 우리에게 제시되어 있지만 다른 신체상태와 병리 상태를 잘 간파하여 합당한 방제를 선택하는 것이 한의사의 역할이기 때문이다.

다음은 감기 후 계속 되는 새벽 기침과 가래를 호소하는 여성 소양인 환자를 ‘금수육군전’ 처방 을 하여 환자가 복용한 후 완치된 치험례이다.

 

▲ 용모 및 과정

하루는 여성 환자 한 명이 내원했는데, 체형은 큰 키에 골격이 좋은 소양인이었으나 성격은 태음인이었다. 그녀는 한 달 전 감기에 걸린 후부터 계속되는 야간 해수로 양약을 복용했지만, 크게 좋아지지 않아서 한의원을 찾게 됐다.

 

▲ 주증상

이 환자는 콧물이 자주 흐르고, 가래가 있어 목이 답답하며 낮보다는 새벽 기침이 심하여 잠을 설칠 정도로 상태가 나빠져 있었다.

또한 낮에는 콧물이 인후부로 넘어가면서 기침이 발생했다. 이런 증세의 완화로 2주일 동안이나 양약을 복용했으나 전혀 차도가 없었고, 병원에서는 다른 약을 처방하자고 권할 정도였다.

그녀의 몸은 찬 편이며 소화기는 이상이 없었지만, 먼지가 많은 곳에 있으면 기침이 발생했다.

 

▲ 변증

회사를 운영하고 있는 이 환자는 아무래도 체력적인 부담으로 감기에 걸린 듯 했다. 충분한 휴식과 영양분의 보충이 필요하나 업무상 바쁜 관계로 몸을 돌 볼 수가 없어 초기 감기가 해결되지 않고 만성화 된 것이다.

체질적인 소인으로 소양인에 해당하며 자윤이 결핍되기 쉬운 체질이다. 기질이 빠르고 활동적이다 보니 상대적으로 다른 체질에 비해 인체를 유지 존속시켜 주는 정의 결핍이 쉬운 것이다.

새벽에 하는 기침은 대부분 인체의 체열과 관련이 높다. 새벽에는 하루 중 가장 바깥 기온이 떨어지는 시간이며 체열이 부족한 경우 이 시간 때에 가지고 있는 증상들이 악화되기 쉽다.

새벽 기침은 체열이 떨어진 상태에서 바깥 찬 공기를 가열할 수 있는 여력이 되지 않기에 발생한 기침이다. 인체는 코를 통해 흡입되는 공기를 적당한 온도로 가온하게 되는데 이렇기 때문에 각 지역별 나라별로 코의 생김새가 다르게 된다.

결국 이 환자는 체열의 결핍으로 가온 능력의 상실로 새벽 기침이 발생하였으며 이로 인해 기관지 조직이 예민 충혈되어 가래와 콧물이 상존하게 된 것이다.

이상을 요약하면 병인은 외감, 신체조건은 체열-중, 체질 소양인, 체격은 좋음, 장부허실은 체질론에 바탕한 신허, 신체상태는 체질적 소인으로 기관지 조직을 자양하는 자윤 물질의 결핍과 기관지 점막의 충혈과 부종 및 기관지 내의 불필요한 담음, 증상요점은 새벽 기침과 다량의 흰색 가래 등이었다.

 

▲ 치법 및 처방

기침의 ‘같은 점’은 기관지 점막 조직의 충혈과 예민이며 이로 인해 가래가 발생한다. 하지만 이와 같은 몸의 상태를 만들어 내는 이유는 각기 다르다.

우선 충혈 예민된 기관지 조직을 안정화 시키는 것이 우선시 되어야 하며 이러한 방제를 선방 시 고려해야 할 조건이 신체조건인 것이다.

이 환자의 새벽형 기침과 가래를 치료하기 위해 온열과 보기, 보정, 지수, 거담이 함께 이뤄져 야할 것이라 생각되었다.

거담성과 자윤성을 겸한 대표처방으로는 ‘금수육군전’과 ‘청상보하환’이 있다. 마른 기침이 아니고 허열이 상존하지 않는바 보정제와 거담제 및 소량의 진해제가 포함되어 담성 해수에 쓰는 ‘금수육군전’이 적방이라 사료되었다.

그리고 원기가 부족하기에 활투에 의거하여 인삼을 가하고 백개자를 거하기로 했으며 몸이 냉하여 육계를 가하기로 했다.

 

▲ 투약 및 경과

평소 건강하고 근골이 좋은 소양인의 가래형 기침을 목표로 ‘금수육군전’에 원기부족을 감안하여 백개자 거, 인삼 1전을 가하고 몸이 냉하여 육계 1전을 가하여 10일분을 투약하였다. (투약 내역: 『방약합편 상통 51』 금수육군전 1배량 인삼, 육계 1돈 가 백개자 거 10일분 20첩-숙지황 3 당귀 반하 백복령 1 진피 1.5 감초 1 생강 5편 + 인삼 육계 1 –백개자)

한 재를 처방했는데, 약 복용 2일째부터 새벽 기침이 현저히 감소하였으며 잠을 설치지 않았다.  현재는 기침은 사라졌으며 가래도 거의 없어졌다.

이정근 교수(남가주 한의대)

 

 

 <Copyrights ⓒ 메디컬 한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Advertisement -

More articles

- Advertisement -spot_im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