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3.7 C
Los Angeles
13 C
New York
Monday, May 20, 2024
- Advertisement -

TAG

medical

의료체계의 온도차, 미국 VS 한국 -1

미국의 의료체계는 한국과 많은 차이가 있다. 일단 미국에서는 병원이라고 해서 모두 같은 성격을 가지고 있지는 않다. 크게 의사 사무소라 불리는 Doctor Office 와 우리가...

영국, 코로나와 함께 살아가는 길 택하겠다 밝혀, 사실상 방역 실패 인정해

영국의 보리스 존슨 총리는 코로나19에 대한 제재를 철폐하고 다른 사람들과 접촉하며 공존의 길을 추구하겠다고 발표했다. 이는 오미크론 변이 감염 유행이 이미 절정을 지났다는 판단에 따른...

한국 국민, 100명 당 5명 우울증 앓고 있어

우리나라 국민 100명 중 5명 이상은 우울증을 가지고 있다는 연구 결과가 최근 발표됐다. 국내 우울증 유병률에 대한 연구가 있었지만 표본 집단이 작아 대표성을 띠기에는 부족했는데, 이번 연구는 코호트 방법이 적용된 대규모 빅데이터를 분석한 결과여서 의미가 크다. 서울아산병원 정신건강의학과 신용욱‧예방의학과 조민우 교수팀은 국민건강보험공단이 발표한 약 100만 명 이상의 진료 빅데이터를 활용해 표본 코호트 자료를 분석한 결과, 우울증을 겪고 있는 환자가 약 5.3%였다고 최근 밝혔다. 그동안 국내 우울증 유병률은 약 3% 정도로 5%가 넘는 선진국보다 낮은 것으로 분석되어 왔는데, 실제로는 선진국과 비슷한 수준인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우울증이 자살률에도 영향을 미친다고 알려져 있는데, 이번 연구를 통해 우울증 환자들의 경우 자살 위험이 약 4배 가까이 높은 것으로 분석됐다. 신용욱‧조민우 교수팀은 국민건강보험공단이 2002년부터 2013년까지 전국의 각 병원에서 진료를 받은 환자들 중 연령과 상관없이 무작위로 100만여 명의 임상 데이터를 추출한 표본 코호트 자료를 활용해 국내 우울증 유병률, 우울증과 자살의 상관관계 등을 분석했다. 그 결과 먼저 2002년에는 우울증 환자가 전체 표본 대비 약 2.8%였는데 2013년에는 약 5.3%로 약 2배 가까이 유병률이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남성의 약 3.9%, 여성의 약 6.8%가 우울증을 겪고 있는 것으로 나타나 여성이 우울증 위험이 더 큰 것으로 분석됐다. 연령이 높을수록 우울증 환자의 비율도 증가했다. 20, 30대의 약 2.7%가 우울증이 있었던 반면 40, 50대는 약 5.7%, 60, 70대는 약 13.9%, 80대 이상은 약 18.4%가 우울증을 겪은 것으로 나타났다. 나아가 우울증이 있는 집단과 정상 집단으로 나눠 집단별로 자살률을 분석한 결과 우울증 집단의 자살률이 약 3.8배 더 높았다. 자살과 관련 있는 요인으로 알려진 성별, 나이, 소득 수준, 거주 지역에 따른 자살률도 분석했는데, 남성이거나 나이가 많을수록 자살 위험이 각각 약 2.5배, 약 1.5배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소득 수준과 거주 지역은 크게 영향을 미치지 않았다. 조민우 교수는 “전체 표본 집단 대비 우울증으로 새로 진단되는 환자들의 비율은 매년 비슷했지만, 전체 유병률은 계속 늘어나는 것으로 나타나 우울증이 잘 치료되지 않고 만성화되는 경향을 보인 것으로 분석됐다”고 말했다. 신용욱 교수는 “2008년 세계 금융 위기를 겪으면서 우울증뿐만 아니라 자살률이전 세계적으로 크게 늘었는데, 최근에도 코로나19가 장기화되면서 사회 활동이 줄어들다보니 흔히 ‘코로나 블루’라고 불리는 우울감을 호소하는 사람들이 늘었다”며 “우울감으로 인해 일상생활이 힘들다고 느껴지면 전문의를 찾아 최대한 빨리 치료받아야 한다”고 밝혔다. 폴 김 기자 -ⓒ 메디컬 한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2020년, 제약 4대 스타트업 회사 주목 받아

올해 제약과 관련해 화학적 혁신을 일으킬 유망 스타트업으로 4개 업체가 주목된다고 화공학뉴스가 선정했다. 이에 따르면 생물제조 개발 기업 한 곳과 신약발굴 기업 3곳이 눈길을 끈다.

경제학자들 코로나 백신 접종에 현금 지급 제안

일부 경제학자들이 ‘코로나 19’ 백신을 접종하는 사람들에 대해서 돈을 지급하자는 아이디어를 제시해 관심을 모으고 있다. 경제 전문지 ‘Business Insider’는 수백만명 미국인들이 올해(2020년)가 가기 전에 백신을...

한국에서 확산되는 백신공포, 사실은?

최근 한국에서는 독감 백신 접종 후 사망자 보고가 잇따르면서 백신 접종에 대한 불안이 확산되고 있다. 현재까지 36명이 독감 백신 접종 후 사망한 가운데 아직까지 사망...

CA 마사지 업소 & 타투샵 리오픈 허용

CA주에서 마사지 업소와 타투샵 등도 리오픈이 허용됐다. CA주 보건국 마크 갈리 박사는 20일 가장 위험한 등급인 ‘퍼플’ 등급 지역에서도 모든 개인 관리 서비스 업소들이 이미 리오픈이 허용된...

미전역 코로나 다시 확산세, 우려와 경고 잇달아

전국 50개 주 가운데 31개 주에서 코로나19 환자가 증가세를 보이고 있다고 CNN이 12일 보도했다. CNN은 존스홉킨스대학의 통계를 인용해 12일 기준 31개 주에서 지난 1주일간 하루 평균 신규...

미국 취업 0순위, 간호사 되는 법

미국에서 간호사의 위상은 한국과 비교하기 어렵다. 그 직업의 분류도 상이하거니와 미국은 전문직 종사자 우대가 크기 때문에 한국보다 대부분 좋은 대우를 받기 마련이다. 또한, 미국은...

코로나로 인한 장기적 증상, 롱 코비드란?

코로나19는 어떤 이들에겐 가볍게 스쳐 지나가는 질병이지만, 또 다른 이들은 피로감, 통증, 호흡 곤란 등을 오랜 기간 겪는다. '롱 코비드(Long Covid)'로 불리는 이 같은 상태는...

Latest news

- Advertisemen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