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6.2 C
Los Angeles
19.3 C
New York
Friday, May 29, 2020
- Advertisement -

TAG

임상

코로나 치료제, 유럽에서 만든다

유럽에서 코로나19 팬데믹에 대응하기 위해 8대 진단 및 치료제 개발 프로젝트가 지원 대상으로 선정됐다.유럽 제약 업계와 EC의 민관 연구 파트너십인 IMI는 총 144건의 프로젝트 제안 가운데 8건을 선정해 총 1억2700만달러를 지원한다고 밝혔다.

렘데시비르 부작용 VS 효과

미국 식품의약국FDA는 지난 1일 홈페이지를 통해 렘데시비르를 중증의 코로나19 환자에게 사용할 수 있도록 긴급승인한다고 밝혔다. 긴급승인은 정식 사용승인과는 다르다. 임상시험을 진행 중인...

아랍에미리트, 줄기세포 이용 코로나 치료제 개발

아랍에미리트 아부다비 줄기세포센터ADSCC가 코로나19를 줄기세포로 치료하는 방법을 초기 임상 단계에서 성공했다고 국영 WAM통신이 현지시간 1일 보를 전했다. 이 보도에 따르면 ADSCC가 개발한 이 치료법은...

코로나 19 치료제, 1차 임상 결과 파란불

길리어드 제약회사가 코로나19 치료제로 개발 중인 렘데시비르에 대해 진행한 3상 임상결과 긍정적인 조기 임상 결과가 유출돼 기대가 높아지고 있다. 시카고대 메디컬 센터 의료진은 렘데시비르 투여 환자 가운데 열과 호흡기 증상이 신속히 감소됐다고 의학매체인 스태트(STAT)를 통해 밝혔다. 이에 따르면 병원에서는 3상 임상으로 중증 환자 113명을 포함, 125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3상 임상에서 매일 렘데시비르를 투여한 결과 대부분의 환자들이 퇴원했고 사망은 2명에 그쳤다. 이에 전문 분석가는 긍정적인 소식이지만 실질적인 3상 임상 결과는 아니고 위약 없이 한 곳에서 이뤄져 길리어드의 전체 3상 임상시험 데이터를 기다려봐야 확인할 수 있다고 섣부른 판단을 보류했다. 현재 길리어드가 세계 152곳에서 2,400명의 중증 환자를 대상으로 시험 중인 데이터는 4월 말에...

코로나19 여파로 인해 세계 제약 임상시험 적신호

코로나19 인해 전세계가 팬데믹으로 어려움을 겪는 가운데 제약 및 연구분야에서 신규 환자 확보에 어려움을 겪으면서 임상시험 중단 및 연기 등 차질을 빚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메디데이터를 통해 총 18만2321곳의 시험기관 및 4599건의 시험을 분석한 결과 확인됐다. 국가별 변화율 독일-32.5%일본-43.5%이탈리아-52.3%한국-61.1%미국-66.7%중국-67.5%스페인-68.1%프랑스-68.2%영국-80.1%인도-83.9%평균-65.1% 수집된 자료에...

수족냉증 환자 40.5% 어지럼증이나 빈혈

사진(c)AdobeStock_Delphotostock   차가운 바람이 불어오는 환절기를 지나 겨울철이 되면 유독 손과 발이 시리고 차가운 증상을 호소하는 사람들이 많다. 강동경희대학교병원 한방부인과에서 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겨울철에 냉증을 느낀다는 비율이...

턱관절 장애, 턱만 보지말고 전신 봐야

사진(c)AdobeStock_chombosan   턱관절 장애란 입을 벌리거나 음식을 씹을 때 턱관절에서 소리가 나거나 통증을 느끼는 질환을 말한다. 주요 증상은 △턱관절 주위 통증 △입을 벌릴 때 나는 관절음 소리...

일교차 커질수록 주의할 심장 관련 질환은?

사진(c)shutterstock_rob3000   오는 29일은 세계심장연맹(WHF)이 제정한 '세계 심장의 날'로 하루에 10만 번 이상 뛰면서 장기 곳곳에 피를 전달하는 역할을 하는 심장의 문제로 발생되는 질환에 대한 경각심을...

환자에게 알려줄 ‘과민성대장증후군’

사진(c)Dollarphotoclub_Bartlomiej Zyczynski   과민성대장증후군은 생을 위협하는 질환은 아니지만 일상에 불편함과 의욕 상실 등을 초래해 사회생활에 지장을 줄 수 있다. 보통 20~30대의 젊은 연령층에 주로 발생하는 질환으로 배가...

50대 이상 50% 발생 여성 탈모, 원인은?

사진은 탈모가 진행되는 과정. 사진(c)AdobeStock_ adrenalinapura   풍성하고 찰랑거리는 머리카락은 많은 여자들의 로망이지만 예상치 않게 탈모가 발생하면 심리적 불안감이 증가된다. 우리 두피에는 약 8만~12만개의 모낭이 존재하며 매일...

Latest news

미 중 갈등에 불안한 WTO, 미국 탈퇴 우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시작된 미국과 중국의 갈등이 외교·경제 등 전방위로 옮겨붙는 가운데 미국 정계에서는 세계무역기구(WTO)의 '중국 특혜'를 지적하며 탈퇴를 주장하는 목소리가 커지고...

백신 나와도 코로나 사라지지 않아

백신이 개발된다고 해도 ‘코로나 19’가 퇴치되지 않을 것이라는 전문가들의 비관적인 전망이 보도됬다. 상당수 전문가들이 ‘코로나 19’에 대해 홍역, 수두,...

코로나 바이러스 사망확률, 바이오 마커로 예측

미국 컬럼비아대 연구진은 뉴욕에서 1150명의 입원 환진자를 대상으로 연구한 결과 란셋을 통해 최근 발표한 내용에 따르면, 코로나19 감염 중환자 가운데 염증 및 혈전 바이오마커가 사망을 예측할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따르면 조사대상 환자 중 22%가 집중 치료가 필요한 중환자였으며 환자의 IL-6이나 디-다이머 수치가 10% 증가할 때마다 사망 위험도 10%씩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와 관련된 동반 논평에 의하면 이번 연구는 장기 기능장애 발생에 전신 염증과 혈관-내피 손상의 역할을 확인했으며 특히 면역조절제 및 항응고제에 관한 관련 임상시험을 디자인할 단초를 제공했다. 아울러 오스트리아 인스부르커 의대 연구진은 집중치료를 받지 않은 코로나19 입원 환자 40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대변 칼프로텍틴(FC) 수치 증가 현상을 발견해 장 염증과의 관련성을 제시했다. 소화관 저널에 발표된 내용에 따르면 코로나19 환자 중 1/4 이상이 위장관 증상을 겪을 수 있는 가운데 FC 농도는 설사를 겪거나 겪은 환자들 가운데서 상당히 더 높게 나타났으며, 높은 FC 수치는 또한 높은 혈청 IL-6 수치와 상당한 관계가 있었다. 이에 따라서 코로나19 진단에 있어서 비침습적인 FC 모니터링이 역할할 가능성도 제시됐다. 단, 코로나19 RNA는 설사가 진행 중인 환자에서는 나타나지 않고 설사를 겪지 않았거나 멈춘 환자 가운데 발견돼, 염증이 이미 피크가 지나 염증세포 활성이 감소하고 있어도 바이러스 입자가 대변에서 나타날 수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이에 대해 최근 코로나19 감염 뒤 중증 급성 궤양 대장염으로 사망한 케이스 보고를 한 밀란대 연구진은 로이터를 통해 코로나 관련 설사는 바이러스 유도 점막 염증에 2차적인 것일 수도 있다고 평했다.

LA – 현재까지 경제 재개 사업 정리

LA 시와 카운티가 27일부터 이동 제한령 완화 범위를 매장 내 쇼핑과 종교 시설 대면 예배로 확대하면서, 오픈 가능한 서비스가 대폭 늘어날 전망이다.

항체검사 오진 확률 높아, CDC 사용에 우려 표해

‘코로나 19’ 확산에 대응하는데 핵심 대책으로 꼽혔던 ‘항체검사’가 오류가 지나치게 많은 것으로 드러났다. 연방질병통제예방센터, CDC는 공식 웹사이트에 올린 새로운 지침에서 ‘Antibody Test’,...
- Advertisemen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