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3 C
Los Angeles
-7.8 C
New York
spot_img
Friday, February 3, 2023
spot_img

펜데믹 이후 줄어든 대중교통 이용자, 회복기미 안보여

국내 대도시의 대중교통 시스템이 승객 부족으로 생존의 위기에 직면했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어제(8일) 미 사회가 사실상 코로나19 사태 이전 모습을 되찾았지만, 대중교통만큼은 여전히 위기가 진행 중이라고 보도했다. 뉴욕의 대중교통을 담당하는 메트로폴리탄교통국(MTA)은 지난해 11월 전체 대중교통 승객수가 9천100만 명으로 코로나19 사태 이전인 2019년 11월에 비해 여전히 5천만 명가량 적다고 밝혔다.

MTA 분석에 따르면 서비스업이나 각종 육체노동 종사자의 대중교통 이용은 빠르게 회복 중이지만, 뉴욕 중심가의 사무실에서 일하는 회사원의 대중교통 이용은 여전히 저조하다. 코로나19 사태를 계기로 재택근무라는 새로운 문화가 확산한 것이 대중교통 승객 감소로 이어졌다는 것이다.

같은 기간 샌프란시스코를 중심으로 한 서부 지역에서 운행되는 전철 BART를 이용한 승객도 370만 명으로 코로나19 이전과 비교해 3분의 1 수준이다. 이 같은 상황은 시카고와 필라델피아, 보스턴 등 다른 국내 대도시도 마찬가지인 것으로 알려졌다. WSJ은 이 같은 승객 감소 현상은 자치단체가 운영하는 대중교통 시스템의 경영 위기로 이어졌다고 전했다.

코로나19 사태가 발생한 직후인 2020년과 이듬해에 미 의회가 세 차례에 걸쳐 전국의 대중교통 시스템에 지원한 690억 달러의 자금도 현재 상당 부분 줄어든 상황이다. 이에 따라 뉴욕 MTA의 경우 운영비 절감을 위해 올해 대중교통 요금을 5.5% 인상하겠다는 방침을 밝혔다. 또 승객이 적은 월요일과 금요일의 대중교통 운행도 줄이기로 했다. 하지만 계획대로 요금을 인상한다고 하더라도 MTA는 올해 6억 달러의 적자를 기록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에 따라 뉴욕의 일부 정치인들은 소비세 일부를 MTA에 지원하는 등의 법안을 준비 중이다. 한편 대중교통 승객의 감소로 한산해진 역사와 열차에서 범죄가 늘어나고, 이는 다시 대중교통의 안전에 대한 우려를 확산시켜 승객을 더욱 줄이는 ‘나선 효과’가 발생했다는 지적도 제기됐다.

- Advertisement -

More articles

- Advertisement -spot_im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