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7.6 C
Los Angeles
5.6 C
New York
Friday, December 3, 2021

한국, 요양병원 종사자 PCR 선제 검사 강화

정부가 요양병원의 코로나19 돌파감염 사례를 막기 위해 종사자 선제 PCR 검사를 다시 강화한다.

이와 함께 사회적 거리두기 4단계 지역은 방문 면회를 금지하고 요양병원 방역수칙 준수 여부를 집중 모니터링한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는 보건복지부 중앙사고수습본부(본부장 : 장관 권덕철, 이하 중수본)로부터 ‘요양병원·시설 방역강화 대책’을 보고받고 이를 논의했다고 11일 밝혔다.

정부는 종사자 대상 선제 PCR 검사 확대, 면회기준 조정, 긴급대응체계 가동 등 요양병원·시설에 대한 방역 관리 강화방안을 마련해 시행한다.

우선 정부는 사전 예방 조치 강화를 위해 요양병원·시설의 종사자 진단검사를 다시 강화한다.

현재 종사자 중 예방접종 완료자는 선제검사 대상에서 제외했으나, 앞으로는 예방접종 여부와 관계없이 사회적 거리두기 4단계 지역에서는 주 1회, 3단계에서는 2주에 1회로 확대해 시행한다.

오는 9월 3일까지 시행하고 그 결과를 분석해 추가 연장 여부를 검토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정부는 요양병원·시설의 면회기준을 조정해 지난 9일부터 사회적 거리두기 3단계 이하 지역에서는 접촉 면회를 잠정 중단하고, 4단계 지역은 방문 면회를 금지했다.

아울러 외래진료 수칙을 강화해 입원환자가 타 병원에 진료를 가는 경우 동행 보호자는 1~2인 이내로 줄이고, 진료에 필요한 장소 외에는 방문을 금지하는 등 이동 동선을 최소화하도록 권고했다.

또한, 요양병원·시설은 코로나19 백신 접종력과 상관없이 마스크를 상시 착용해야 하며, 유증상자는 즉시 검사를 받도록 하고, 손 위생을 철저히 관리하는 한편, 주기적인 환기를 실시해야 한다.

더불어 종사자·환자의 발열, 기침, 인후통, 후각·미각 손실 등 의심증상 여부를 매일 확인하고 ‘일일관리시스템’에 입력해야 한다.

정부는 요양병원과 1:1로 지정된 지자체 공무원을 통해 방역수칙 준수 여부를 매일 유선확인하고, 필요한 경우 방문점검을 실시한다.

‘긴급의료대응체계’를 가동, 확진자 다수 발생하는 경우 초기에 ‘긴급현장대응팀*’을 파견해 노출자·접촉자 확인, 상황평가, 격리·전원계획 마련, 인적·물적 지원 등 초기 대응을 지원한다.

그간 요양병원은 종사자 선제적 검사, 백신접종 등으로 6월까지 확진자가 대폭 감소했으나, 최근 일부 요양병원·시설에서 2차 접종 완료한 입소자를 중심으로 돌파 감염 사례가 다수 발생하고 있다.

역학조사 결과 종사자 가족으로부터 전파, 입원환자 외래진료 후 확진 등이 확인됐다.

또한 백신 접종 후 가벼운 증상에도 검사 미실시, 시설 내 마스크 착용 미흡, 에어컨 가동 후 주기적 환기 부족 등 시설 내 방역 수칙 준수가 미흡한 것으로 확인됐다.

박향 중앙사고수습본부 방역총괄반장은 “방역강화 대책이 효과적으로 실행될 수 있도록 방대본, 지자체 등과 지속해서 협의, 요양병원·시설의 방역 관리현황 및 문제점을 공유하고 앞으로도 요양병원·시설의 감염에 적극적으로 대응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Katherine Cho
Katherine Cho has been at Medical Hani since 2015, and currently spends most of her time writing about the World section.
- Advertisement -

More articles

- Advertisement -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