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1 C
Los Angeles
-4 C
New York
Saturday, January 23, 2021

코로나, 육체적 건강뿐만 아니라 정신적 피해도 막심해

코로나19 팬데믹 사태가 2차 세계대전 이후 인류의 정신건강에 가장 중대한 위협이 되고 있다고 영국 정신의학회장이 진단했다.

영국 의학계는 코로나19에 따른 우울·불안 증세로 치료가 필요한 사람이 천만명에 달할 것으로 추산했다. 27일 영국 일간 가디언에 따르면 영국왕립정신의학회(RCP) 에이드리언 제임스 회장은 코로나19는 병 그자체와 사회·경제적 영향을 합쳐 영국인들의 정신건강에 심각한 충격을 주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펜데믹 사태는) 2차대전 이후 가장 큰 정신건강상의 충격일 것”이라면서 바이러스를 통제하게 되더라도 그 영향은 당분간 오래 이어질 것으로 예상했다. 왕립정신의학회 정신건강센터의 분석 결과 영국에서는 현재 총 천만명 가량이 코로나19 펜데믹 사태의 직접적 영향으로 정신건강 치료나 상담 등의 지원이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코로나19 사태 이전에는 정신건강에 문제가 없던 130만명이 현재 보통 또는 중증의 불안증세로 치료가 필요한 것으로 추정됐고, 180만명은 보통 또는 중증의 우울증으로 치료가 필요한 것으로 추산됐다. 천만명이라는 숫자에는 코로나19로 가족이 입원 또는 사망하거나, 사회적 거리두기와 엄격한 방역조치로 인해 불안증이나 우울증 위험에 처한 어린이 150만명도 포함됐다.

가족이나 친지가 숨지더라도 코로나19 방역 때문에 제대로 장례를 치르지 못해 심각한 우울증세를 보이는 이들이 늘어나는 가운데, 최악의 경기침체가 길게 이어지면서 심한 스트레스를 호소하는 사람도 급증하고 있다.

중증의 코로나19 증세를 겪다가 회복한 사람들 역시 정신적 후유증에 시달리고 있다. 가디언에 따르면 올봄에 코로나19에 감염돼 인공호흡기를 부착했던 사람 다섯 명 중의 한 명이 외상후스트레스장애(PTSD)를 겪는 것으로 파악됐다. 

리사 정 기자

-ⓒ 메디컬 한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Lisa Jung
Lisa Jung has been at Medical Hani since 2019, and currently spends most of her time writing about the US news section.
- Advertisement -

More articles

- Advertisement -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