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8.4 C
Los Angeles
10.9 C
New York
Wednesday, November 25, 2020

단일클론 항체치료제와 렘데시비르 효과 없어.. 제약회사 임상시험 중단

미 제약회사 일라이릴리(릴리)가 코로나19 중증 환자를 대상으로 한 항체치료제 임상시험을 중단하기로 했다.

26일 블룸버그 통신에 따르면 미 국립보건원 NIH 연구진은 릴리가 개발한 항체치료제 LY-CoV555가 코로나19 중증 환자를 치료하는 데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결론내렸다. 이에 따라 최근 안전 우려로 중단한 임상시험을 재개하지 않기로 했다.

릴리는 NIH가 후원하는 ‘액티브(ACTIV)’ 프로그램의 일환으로 단일클론 항체치료제와 길리어드사이언스에서 개발한 렘데시비르의 안전성과 효험을 점검하는 ‘액티브-3′(ACTIV-3) 임상시험을 진행해왔다.

그러나 지난 13일 독립적 안전 감시위원회가 안전을 우려로 임상시험 중단을 권고하면서릴리는 임상시험을 중단했다. NIH는 분석 결과 당초 우려했던 유해성은 발견하지 못했다고 밝혔다. 

리사 정 기자

-ⓒ 메디컬 한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Lisa Jung
Lisa Jung has been at Medical Hani since 2019, and currently spends most of her time writing about the US news section.
- Advertisement -

More articles

- Advertisement -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