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5 C
Los Angeles
7 C
New York
Friday, December 4, 2020
- Advertisement -

TAG

확진

코로나19 거짓설 믿는 이들에 일침

LA카운티 보건국이 ‘코로나19 거짓설’을 믿는 주민들에게 일침을 가했다. LA카운티 보건국 먼투 데이비스 박사는 19일 온라인 브리핑에서 코로나19 수치들을 발표하면서...

우려가 현실로, LA 신규확진자 폭증

LA 지역 ‘코로나 19’ 일일 수치에서 신규 감염이 폭증했다. LA 카운티 보건국은 10월 22일 신규 감염 3,600명, 사망 18명이라고...

트럼프 대통령 코로나 확진, 미국인 경악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멜라니아 여사가 코로나 19 바이러스에 확진돼 국정운영과 대선에 지진 충격파를 가하고 있다. 11월 3일 선거를 한달...

미국 전역 코로나 확진세 다시 증가로 돌아서

전국 50개 주 가운데 절반에 가까운 21개 주에서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가 늘어나고 있다고 CNN 방송이 27일 보도했다.CNN은 존스홉킨스대의 통계를 분석한 결과...

미군 자살 급증, 코로나 블루 때문?

코로나19가 확산하면서 미군의 복무 중 자살 건수가 예년에 비해 20%가량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폭스뉴스는 국방부가 정확한 데이터를 공개하지 않았지만 내부 회의를 통해 이같이...

코로나 확산을 막을 수 있는 가장 효과적인 수단

지금보다 더 많은 CA주민들이 마스크를 착용하면 코로나19 확산을 50% 이상 줄일 수 있다는 CA주 보건복지부 관측이 나왔다. CA주 보건복지부...

근거없이 내리는 결론에, 우려섞인 시선들

LA 카운티 보건국이 ‘Lockdown’ 행정명령없이 ‘코로나 19’ 확산을 늦출 수 있다고 언급해 관심이 모아진다. 바바라 퍼레어 LA 카운티 보건국장은...

마스크의 힘- 확진자 2명, 전파자 0명

코로나19에 감염된 미용사 2명이 마스크를 착용한 덕분에 접촉한 손님들에게는 전혀 바이러스를 옮기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연방질병통제예방센터(CDC)는 14일 보고서를 통해...

항체검사 오진 확률 높아, CDC 사용에 우려 표해

‘코로나 19’ 확산에 대응하는데 핵심 대책으로 꼽혔던 ‘항체검사’가 오류가 지나치게 많은 것으로 드러났다. 연방질병통제예방센터, CDC는 공식 웹사이트에 올린 새로운 지침에서 ‘Antibody Test’,...

코로나는 가짜라고 외치던 한 남자의 최후

코로나 바이러스는 ‘가짜’라고 코웃음치던 플로리다에 거주중인 한 남자가 자신과 부인이 감염되고 나서야 비로소 자책의 눈물을 흘렸다. 미국 현지언론은 지난...

Latest news

CA주, 근거없는 행정명령 강화에 논란 심해져

LA Times가 최근 강화되고 있는 CA 로컬 정부들의 보건 행정명령에 대해서 혼란을 초래하고 있다고 사설을 통해 비판했다. LA Times는...

미국 코로나 확진자 10만명 넘어

미국에서 코로나19로 입원한 환자 수가 2일 처음으로 10만 명을 넘어서고 하루 사망자도 4월 이후 최다를 기록했다.주요 제약사들이 앞다퉈 백신을 내놓고 있지만 한겨울이...

백신 충분히 공급시 내년 여름 집단면역 가능

앤서니 파우치 미 국립알레르기·전염병연구소(NIAID) 소장이 코로나19 백신 접종이 광범위하게 진행되면 내년 2분기까지는 미국인들이 집단면역을 이루게 될 것이라고 1일 예상안을 밝혔다.정치전문매체 더힐에 따르면...

영국 화이자 코로나 백신 긴급사용 승인

영국 정부가 2일 세계 최초로 화이자-바이오엔테크의 코로나19 백신의 긴급사용을 승인했다. BBC 방송, 일간 가디언 등에 따르면 영국 보건부는 "오늘 화이자-바이오엔테크...

한국 국민, 100명 당 5명 우울증 앓고 있어

우리나라 국민 100명 중 5명 이상은 우울증을 가지고 있다는 연구 결과가 최근 발표됐다. 국내 우울증 유병률에 대한 연구가 있었지만 표본 집단이 작아 대표성을 띠기에는 부족했는데, 이번 연구는 코호트 방법이 적용된 대규모 빅데이터를 분석한 결과여서 의미가 크다. 서울아산병원 정신건강의학과 신용욱‧예방의학과 조민우 교수팀은 국민건강보험공단이 발표한 약 100만 명 이상의 진료 빅데이터를 활용해 표본 코호트 자료를 분석한 결과, 우울증을 겪고 있는 환자가 약 5.3%였다고 최근 밝혔다. 그동안 국내 우울증 유병률은 약 3% 정도로 5%가 넘는 선진국보다 낮은 것으로 분석되어 왔는데, 실제로는 선진국과 비슷한 수준인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우울증이 자살률에도 영향을 미친다고 알려져 있는데, 이번 연구를 통해 우울증 환자들의 경우 자살 위험이 약 4배 가까이 높은 것으로 분석됐다. 신용욱‧조민우 교수팀은 국민건강보험공단이 2002년부터 2013년까지 전국의 각 병원에서 진료를 받은 환자들 중 연령과 상관없이 무작위로 100만여 명의 임상 데이터를 추출한 표본 코호트 자료를 활용해 국내 우울증 유병률, 우울증과 자살의 상관관계 등을 분석했다. 그 결과 먼저 2002년에는 우울증 환자가 전체 표본 대비 약 2.8%였는데 2013년에는 약 5.3%로 약 2배 가까이 유병률이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남성의 약 3.9%, 여성의 약 6.8%가 우울증을 겪고 있는 것으로 나타나 여성이 우울증 위험이 더 큰 것으로 분석됐다. 연령이 높을수록 우울증 환자의 비율도 증가했다. 20, 30대의 약 2.7%가 우울증이 있었던 반면 40, 50대는 약 5.7%, 60, 70대는 약 13.9%, 80대 이상은 약 18.4%가 우울증을 겪은 것으로 나타났다.
- Advertisemen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