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 C
Los Angeles
15.1 C
New York
Sunday, April 14, 2024

대만, 중국산 식품에 유해성분 발견시, 원 스트라이크 아웃제 도입

대만이 중국산 식품에서 유해 성분이 발견되면 즉시 금수 조치하는 ‘원 스트라이크 아웃제’를 실시할 예정이다.

28일 자유시보 등 대만언론에 따르면 대만 위생복리부 식품약물관리서(식약서·TFDA)는 전날 발암물질로 알려진 수단색소(蘇丹紅)가 포함된 중국산 고춧가루를 사용한 제품으로 인해 대만인 건강에 대한 우려가 제기된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식약서는 이어 시중에서 수단색소가 포함된 중국산 고춧가루와 이를 사용해 제조한 제품 등 2만1천234㎏을 수거 조치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중국산 조미료 810kg에서 발암물질 ‘에틸렌옥사이드'(EO), 또다른 중국산 고춧가루 9천85kg에서 농약 성분인 클로르메쿼트(Chlormequat), 중국산 말린 여주 600kg에서 인독사카브(Indoxacarb)와 다이페노코나졸(Difenoconazole) 등 4종류의 농약 성분이 검출됐다고 덧붙였다.

식약서는 내달 1일부터 대만에 수출되는 모든 식품의 제조업체가 규정을 한 번이라도 위반하면 곧바로 수입 조치를 시행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린진푸 식약서 부(副)서장은 식품안전법 제15조를 인용해 인체에 유독한 물질, 이물질 등을 중앙 주무 기관의 허가 없이 식품에 첨가하는 경우 형사적 책임을 져야 한다고 했다. 한 관계자는 대만당국의 수입 금지 조치가 식품 위반에 대한 가장 강력한 조치라고 설명했다.

이어 당국이 각국 수입 식품에 모두 해당 조항을 적용하겠지만 사실상 중국산 수입 제품을 겨냥한 것이라면서 ‘중국 유독 고춧가루 조항’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현재 중국산 수입 식품에서 농약, 동물성 의약품, 무색·무취의 맹독성 화학물질인 다이옥신이 검출되고 있다고 덧붙였다.

- Advertisement -

More articles

- Advertisement -spot_im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