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8 C
Los Angeles
19.3 C
New York
Friday, June 14, 2024

캐나다, 이주민 수용 정책 활발, 고급기술인력 및 노동력 부족 해결책으로 사용

캐나다에 이주민이 쇄도하면서 인구가 1년 만에 100만명 이상 증가했다고 22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이 보도했다.

캐나다 통계청은 올해 1월 1일 인구가 전년 동기 대비 105만명 늘어 3천957만명을 기록했다고 이날 밝혔다. 캐나다 인구가 1년간 100만명 이상 늘어난 건 이번이 처음이다. 증가율로 보면 2.7%로, 주요 7개국(G7) 중 가장 가파르다.

이러한 증가 속도를 유지한다면 향후 26년 안에 인구가 지금의 2배로 늘어날 전망이라고 통계청은 설명했다. 늘어난 인구의 96%는 이민자로 집계됐다. 지난해 영주권 발급 이민자는 43만7천180명, 임시 이민자는 60만7천782명 늘었다. 캐나다는 2015년 쥐스탱 트뤼도 총리 집권 이래 적극적인 이민자 유입 정책을 펼쳐왔다.

정부는 고급 기술 인력 등 노동력 부족과 고령화 문제의 해결책을 이민 확대에서 찾으려 한다. 우크라이나 전쟁과 아프가니스탄의 불안한 정세, 튀르키예·시리아 강진 등에 따른 이민자들을 임시 수용하는 특별 계획도 마련했다.

캐나다 이민부에 따르면 노동력 증가분의 사실상 100%를 이민자들이 차지하고 있으며, 2036년에는 캐나다 전체 인구의 30%에 달할 것으로 예상된다. 정부는 이민자 수용(영주권 발급)을 올해 46만5천명, 2025년 50만명까지 확대하겠다는 방침이다.

- Advertisement -

More articles

- Advertisement -spot_im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