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5 C
Los Angeles
8.5 C
New York
spot_img
Thursday, December 8, 2022
spot_img

불륜여성, 자존감 & 삶의 만족도 더 높아

기혼이거나 애인이 있는 여성이 불륜을 저지른 뒤 오히려 자존감과 행복도가 높아지는 경향이 있고, 남성은 반대로 나타날 가능성이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어제(13일) 영국 일간 더타임스에 따르면 네덜란드 틸뷔르흐 대학 연구진은 최근 직접 불륜을 저질렀거나, 또는 상대의 불륜을 겪은 유럽 지역 남녀 947명을 조사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밝혔다. 이 연구 결과는 ‘심리과학'(Psychological Science) 학술지 최신호에 실렸다.

파트너가 있는 사람들을 대상으로 한 이번 연구에서 불륜 가해자는 609명, 불륜 피해자는 338명이다. 이에 따르면 불륜 가해자와 피해자 모두 이전보다 자존감, 관계 행복도가 나란히 하락했다. 단 성별을 나눠보면 조금은 다른 결과가 나왔다. 남성 가해자는 여성 가해자보다 불륜에 더 부정적으로 영향을 받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연구진은 밝혔다.

연구진은 그러면서 놀랍게도 여성 가해자는 불륜 이후 개인적 행복도가 이전보다 올라가는 경향이 있었다고 설명했다. 실제로 연구진이 분석한 도표에 따르면 불륜 여성의 자존감, 삶의 만족도는 나란히 우상향하는 곡선을 그렸으나 불륜 남성의 그래프는 둘 다 우하향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불륜 여성 상당수에서 이같은 결과가 나타나는 이유는 여성이 남성보다 불륜의 원인을 저조한 관계 만족도에서 찾는 경향이 있기 때문이라고 연구진은 분석했다. 이런 여성은 기존 관계에서 충족되지 못한 개인적 욕구가 채워지면서 행복이 증가할 수 있다는 것이다. 또 불륜은 우연히 일어나는 일이 아니라고 연구진은 분석했다. 수년간 불행한 관계가 이어지면서 불륜이라는 결과로 나타나곤 한다는 게 연구진의 결론이다.

실제로 불륜을 저지르기 전부터 이미 관계 만족도와 행복감이 하락하기 시작하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연구진은 설명했다. 연구진은 더타임스에 파트너의 불륜을 겪으면가해자를 탓하게 마련이지만 이는 좋은 전략은 아니다라면서 대신 수년간 어떤 게 잘못이었는지 물어볼 것을 조언했다. 

Katherine Cho
Katherine Cho
Katherine Cho has been at Medical Hani since 2015, and currently spends most of her time writing about the World section.
- Advertisement -

More articles

- Advertisement -spot_im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