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5 C
Los Angeles
8.5 C
New York
spot_img
Thursday, December 8, 2022
spot_img

WHO, 원인불명 아동급성간염 유행 경고

최근 미국과 유럽 등지에서 확산 중인 원인 불명의아동 급성간염으로 최소 1명이 사망했다고 로이터통신이 어제(23일) 보도했다.

이날 세계보건기구(WHO)는 이같이 전하며 지난 21일 기준 12개국에서 최소 169명 감염 사례가 확인됐다고 밝혔다. 이중 114명이 영국에서 나왔다.

앞서 영국 보건당국은 원인을 알 수 없는 어린이 간염 환자가 올해 1월부터 발생해 이달 8일 기준 총 74명 나왔다고 공개했었다. 이 밖에도 스페인 13명, 이스라엘 12명, 미국 9명, 덴마크6명,아일랜드5명, 네덜란드 4명 등에서도 보고됐다. 연령대는 1개월 영아부터 16세까지 다양했고, 환자 10%가량인 17명은 간이식까지 필요했던 것으로 나타났다.

WHO는 숨진 1명과 관련해서는 발생국이 어디인지 등 구체적인 정보는 언급하지 않았다. WHO는 이번 간 질환 환자들이 기존 A – E형 간염 바이러스에는 감염되지 않았으며 해외여행 등 요인도 확인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일각에서는 최근 급속히 확산한 아데노바이러스와 이 질환이 관련이 있을 가능성이 제기된다. 아데노바이러스는 수십 가지가 있으며 일부는 발열과 인후통, 안구 충혈 등 감기와 유사한 증상이나 장 염증 등을 일으키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또 아데노바이러스가 면역체계가 약한 어린이의 간염과 관련이 있다는 보고도 있다. WHO는 이날 감염사례 169명 중 최소 74명에서 아데노바이러스가 발견됐다고 설명했다. 코로나19 양성은 20명한테서 확인됐고, 19명은 코로나19와 아데노바이러스에 동시 감염된 것으로 나타났다.

단 WHO는 아데노바이러스와 코로나19 동시감염과 관련해서는 추가 조사가 필요하다는 입장을 내비쳤다. WHO는 상황을 면밀히 모니터링하고 있으며 영국 보건당국과 기타 회원국과도 협력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Katherine Cho
Katherine Cho
Katherine Cho has been at Medical Hani since 2015, and currently spends most of her time writing about the World section.
- Advertisement -

More articles

- Advertisement -spot_im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