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1 C
Los Angeles
9.4 C
New York
Friday, December 4, 2020

코로나 백신 나와도 사회적 혼란은 가속될 것

전세계가 애타게 기다리고있는 코로나19 백신이 나와도 사회적 혼란은 계속될 것이라는 암울한 전망이 나왔다.

뉴욕타임스(NYT)는 12일 “백신이 승인되더라도 혼란과 혼동이 닥칠 것”이라면서 “미국인은 어떤 백신이 가장 좋은지 모른 채 몇 개의 ‘그저 그런 백신’을 두고 선택해야 할 상황이 될 수 있다”이라고 우려했다.

뉴욕타임스는 미국에서 내년 봄이나 여름에 첫 코로나19 백신 여러 종이 나올 것으로 내다봤다. 그러면서 현재 진행되는 백신 임상시험 방식 때문에 어떤 백신이 상대적으로 우수한지 알 수 없고, 이에 따른 혼란을 피할 수 없다고 지적했다.

현재 코로나19 백신 임상시험은 제약사마다 따로 진행한다. 앤서니 파우치 미 국립알레르기·전염병 연구소 소장 등 일부 과학자는 여러 백신을 한꺼번에 시험하며 서로 비교하는 ‘메가 테스트’를 주장했지만, 제약사별 백신 개발방식이 노출될 수 있고 짧은 시간에 대규모 참가자를 모집하기 어렵다는 이유로 받아들여지지 않았다.

결국 ‘제약사별로 임상시험을 진행하되 절차를 정부지침에 따르고 국립보건원(NIH)이 모든 임상시험 참가자를 대상으로 시험을 재연한다’고 정리됐다. 또 이에 따른 제약사만 NIH의 대규모 임상시험 네트워크를 활용할 수 있고, 재정지원을 받을 수 있게 됐다.

아스트라제네카와 모더나, 존슨앤드존슨은 NIH 네트워크에 참여해 임상시험을 진행하고 있다. 그러나 선두주자로 꼽히는 화이자는 참여하지 않았다. 뉴욕타임스는 “백신 선택은 어려운 일일 것”이라면서 “여태의 다른 통계적 연구와 마찬가지로 임상시험에도 오차범위가 있기 때문에 한 시험에서 ‘50%의 효과’를 보인 백신이 다른 시험에서 ‘60%의 효과’를 나타낸 백신보다 실제로는 더 효과적일 수 있다”고 설명했다.

한 제약사의 백신이 사용승인을 받으면 이 백신을 맞고자 다른 백신 임상시험 참가자들이 이탈해 해당 시험이 어그러질 수 있다는 우려도 제기된다. 뉴욕타임스는 “(현재) 임상시험 초기 단계인 백신은승인받은 백신보다 더 낫다는 점을 입증해야 하는데 (두 백신 간) 차이는 백신과 가짜 약의 차이보다 작을 것”이라며 “결국 더 길고 규모가 큰 임상시험을 해야 하는데, 백신을 개선하려는 작은 규모의 스타트업 대부분은 비용을 감당할 수 없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게다가 백신이 3단계의 임상 시험을 거쳐 시중에 나오려면 보통 수년이 소요되는데, 이번 코로나19 백신은 발병이 보고된 지 1년 남짓 뒤 실제 접종된다는 점에서 부작용이 보고되면 전면 회수될 가능성도 있다.  

리사 정 기자

-ⓒ 메디컬 한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Lisa Jung
Lisa Jung has been at Medical Hani since 2019, and currently spends most of her time writing about the US news section.
- Advertisement -

More articles

- Advertisement -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