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2 C
Los Angeles
11.5 C
New York
spot_img
Friday, September 30, 2022
spot_img

미국, 단순 혈액검사로 암 조기 발견 가능

미국에서 이제는 단순한 혈액검사만으로도 수십 종의 암을 조기에 발견할 수 있게돼 주목된다.

미국의 한 바이오 기업 진단 기법이 임상시험에서 일부 효과를 냈다는 소식이다. 英 일간 ‘The Guardian’은 어제(9월11일) NY 메모리얼 슬론 케터링 암센터의 연구진이 프랑스 파리에서 열린 유럽종양학회 연례학술회의에서 새로운 암 진단 기법으로 진행한 임상시험 결과를 공개했다고 전했다.

NY 메모리얼 슬로 케터링 암센터 연구진이 활용한 것은 미국 생명공학기업 그레일이 개발한 새 암 진단 기법이었다. 갤러리(Galleri) 테스트로 명명된 이 새로운 진단 기법은 피검자의 혈액을 분석해서 암 DNA를 찾는 것이다. 즉 악성 종양에서 나오는 특유의 DNA를 찾아내는 방식이다.

英 일간 ‘The Guardian’은 NY 암센터 연구진이 50세 이상 자원자 6,621명을 대상으로 해당 검사를 진행했고, 그 결과 전체의 1.39%에 해당하는 92명에게서 잠재적 암 반응이 나왔다. 또 추가검사 결과 이들 중 35명에게서 고형 종양이나 혈액암이 있다는 것을 확인했다. 양성 반응이 나온 자원자의 38%에서 실제로 암이 발견된 것이다.

연구진은 이렇게 진단된 암 상당수(36건 중 14건·38.9%)가 1기나 2기 초기 암이었고, 36건 중 26건(72%)이 정기적 검사로 진단되기 힘든 종류의 암이었다고 설명했다. 이번 임상시험에서 가장 흥미있었던 점은 양성 반응 나온 많은 사례가 기존의 표준검사로는 찾을 수 없는 암이었다는 점이다.

이번 임상시험 결과는 이르면 내년(2023년) 정식으로 발표된다. 

Lisa Jung
Lisa Jung
Lisa Jung has been at Medical Hani since 2019, and currently spends most of her time writing about the US news section.
- Advertisement -

More articles

- Advertisement -spot_im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