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4.4 C
Los Angeles
11.1 C
New York
Wednesday, November 25, 2020

코로나로 인해 바뀌는 추수감사절 풍경

코로나19 사태로 땡스기빙, 추수감사절 식탁 풍경이 변하면서 터키 농장에 비상등이 켜졌다.

19일 워싱턴포스트 WP는 “코로나19 팬데믹이 지난 50년간 꾸준히 증가해온 터키 수요에 제동을 걸며 명절 풍경이 영원히 바뀔 수 있다”고 분석했다. 연방 농부무에 따르면 지난해 미국인의 터키 소비량은 1인당 16파운드에 달했다. 이는 1인당 8파운드로 집계된 1970년에 비해 2배 증가한 것이다.
지난해 터키 생산 규모는 43억 달러에 이른다.

하지만 육가공 업계 등에 따르면 올해에는 감염 우려로 대규모 회동 대신 직계가족 간 단출한 식사가 늘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이에 따라 칠면조도 한 마리 전체보다는 특정 부위 제품, 혹은 크기가 작은 제품 수요가 증가할 것으로 보인다고 WP는 설명했다. 소박해진 가족 모임에서 대형 터키 요리는 부담스러울 수 있는 탓이다.

이런 상황은 터키 농장들에 치명적이다. 이들은 특정 시점에 고객이 원하는 크기의 제품을 출하할 수 있도록 수개월 전부터 터키를 사육하기 시작한다. 하지만 올해 대다수 농장이 코로나19 여파를 고려하지 못해 평년과 같은 수준으로 대형 터키 수급을 준비한 것이다. 병아리 비용, 사룟값, 포장비용 등 사육장 운영비는 주로 고정돼 있다는 점을 고려하면 올해 터키 업계는 상당한 손실이 불가피하다고 WP는 진단했다.

도살장 내 집단발병 가능성도 업계로선 우려 요인이다. 보먼은 터키 도살은 수작업에 크게 의존한다고 설명했다. 개체마다 크기 등 신체 특성이 달라 내장손질, 열탕작업 등 작업을 표준화된 기계에 맡길 수 없는 탓이다. 이는 도살장에서 코로나19가 발병하면 작업이 전면 중단될 위험도 그만큼 크다는 말이다. 실제로 코로나19 발병 이후 육가공 업체에서 대규모 집단발병이 일어나 미처리 가축을 살처분한 사례가 전 세계 곳곳에서 발생했기 때문에 그 우려는 점점 커져갈 전망이다.

리사 정 기자

-ⓒ 메디컬 한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Lisa Jung
Lisa Jung has been at Medical Hani since 2019, and currently spends most of her time writing about the US news section.
- Advertisement -

More articles

- Advertisement -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