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6.2 C
Los Angeles
19.3 C
New York
Friday, May 29, 2020
- Advertisement -

TAG

NCCAOM

NCCAOM 시험, 가주 규정 맞게 조정∙법 개정 후 시행

△ CAB는 NCCOM 면허시험 채택을 결정한 후 세부사항을 확정해 법률 및 규정 변경 절차를 밟을 예정이다. 사진ⓒAdobeStock_-gwolters   시행은 2019년으로 확정∙시험 문제 및 비용, 방법 등...

모르면 낭패! NCCAOM 면허 갱신ㆍ필수 보수교육 총정리

사진ⓒDollarphotoclub_gustavofrazao   각 주 보드 승인 단체의 교육은 모두 인정 다양한 방법으로 PDA 점수 획득가능   한의사 면허 갱신 즈음이면 가주뿐 아니라 NCCAOM 면허자들도 본지로 많은 문의를 해온다. 가장...

가주한의사면허시험, NCCAOM 시험 채택 가시화되나

가주한의사면허시험(CALE)을 기존처럼 가주한의사위원회(CAB)가 주관하는 것이 아니라 NCCAOM 시험으로 대체해야 한다는 논란이 지난 수 년 동안 계속돼왔다. 하지만 가주 한의사들의 반대와 CAB의 거부가 이어져 번번이...

한의사 면허 갱신, ‘아차~’ 했다가 거부당할 수도

△ 한의사 면허 갱신 시엔 관련 기관이 요구하는 보수교육 시간에 대해 제대로 알고 대처해야 한다. 사진ⓒshutterstock_Copyright Sam72 면허 갱신 위한 필수 과목∙수강 시간원거리 보수교육 시간...

NCCAOM, 핵심역량∙비핵심역량 분야 나눠 PDA 관리

△ NCCAOM의 증명서 갱신을 위해서는 4년 60시간 보수교육 가운데 2016년부터는 CPR교육이 별도 필수이므로 주의한다. 사진ⓒDollarphotoclub_hooyah808 인정 받은 PDA 교육 만 유효CPR은 4년 60시간과 별도로 필수...

NCCAOM 면허 보유자, 새해에 꼭 알아야 할 것들

△ NCCAOM은 새해부터 면허 갱신을 위한 조건을 변경한다. 사진은 NCCAOM 홈페이지 캡처. 면허 갱신 위한 교육 등 신년부터 변경되는 규정 총정리 NCCAOM은 지난 2015년 면허갱신을 위한...

한의 논문, 리뷰하면 NCCAOM CEU 4시간 인정

△ NCCAOM 홈페이지 캡쳐. 전문 리서치 결과∙논문∙서적 등을 읽고소정 양식을 기재해 보내기만 하면 OK! 한의 관련 논문만 읽어도 NCCAOM 보수교육 인정받을 수 있다.  NCCAOM의 보수교육 시간을 인정받을 수...

한의사 한약 처방 인정하는 주 28곳

워싱턴DC, 뉴욕 등도 한약 인정 안 해 전방위로 힘 모아 한약 확산시킬 때   미국에서 현재 한의 주요 치료 중 하나인 한약 사용을 한의사 진료범위로 인정하는 주는...

NCCAOM 규정 ② 윤리 가이드 라인

△ NCCAOM은 비윤리적인 행동을 보인 면허 보유자에 대해 심하면 면허 취소 등의 제재를 가할 수 있다. 사진ⓒDollarphotoclub_tashatuvango    한의원을 운영하는 한의사라면 꼭 알아둬야 할 각종 ‘전문직 규율’...

6개주는 아직도 한의 관련 규정 無

△미 전역의 한의사 수는 약 35,000명 내외로 추산된다. 자료ⓒNCCAOM   NCCAOM(미 연방 한의사 인증위원회)의 2013년 직무분석 결과에 따르면, NCCAOM 면허시험을 통과해 한의사로 활동하고 있는 사람은 총...

Latest news

미 중 갈등에 불안한 WTO, 미국 탈퇴 우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시작된 미국과 중국의 갈등이 외교·경제 등 전방위로 옮겨붙는 가운데 미국 정계에서는 세계무역기구(WTO)의 '중국 특혜'를 지적하며 탈퇴를 주장하는 목소리가 커지고...

백신 나와도 코로나 사라지지 않아

백신이 개발된다고 해도 ‘코로나 19’가 퇴치되지 않을 것이라는 전문가들의 비관적인 전망이 보도됬다. 상당수 전문가들이 ‘코로나 19’에 대해 홍역, 수두,...

코로나 바이러스 사망확률, 바이오 마커로 예측

미국 컬럼비아대 연구진은 뉴욕에서 1150명의 입원 환진자를 대상으로 연구한 결과 란셋을 통해 최근 발표한 내용에 따르면, 코로나19 감염 중환자 가운데 염증 및 혈전 바이오마커가 사망을 예측할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따르면 조사대상 환자 중 22%가 집중 치료가 필요한 중환자였으며 환자의 IL-6이나 디-다이머 수치가 10% 증가할 때마다 사망 위험도 10%씩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와 관련된 동반 논평에 의하면 이번 연구는 장기 기능장애 발생에 전신 염증과 혈관-내피 손상의 역할을 확인했으며 특히 면역조절제 및 항응고제에 관한 관련 임상시험을 디자인할 단초를 제공했다. 아울러 오스트리아 인스부르커 의대 연구진은 집중치료를 받지 않은 코로나19 입원 환자 40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대변 칼프로텍틴(FC) 수치 증가 현상을 발견해 장 염증과의 관련성을 제시했다. 소화관 저널에 발표된 내용에 따르면 코로나19 환자 중 1/4 이상이 위장관 증상을 겪을 수 있는 가운데 FC 농도는 설사를 겪거나 겪은 환자들 가운데서 상당히 더 높게 나타났으며, 높은 FC 수치는 또한 높은 혈청 IL-6 수치와 상당한 관계가 있었다. 이에 따라서 코로나19 진단에 있어서 비침습적인 FC 모니터링이 역할할 가능성도 제시됐다. 단, 코로나19 RNA는 설사가 진행 중인 환자에서는 나타나지 않고 설사를 겪지 않았거나 멈춘 환자 가운데 발견돼, 염증이 이미 피크가 지나 염증세포 활성이 감소하고 있어도 바이러스 입자가 대변에서 나타날 수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이에 대해 최근 코로나19 감염 뒤 중증 급성 궤양 대장염으로 사망한 케이스 보고를 한 밀란대 연구진은 로이터를 통해 코로나 관련 설사는 바이러스 유도 점막 염증에 2차적인 것일 수도 있다고 평했다.

LA – 현재까지 경제 재개 사업 정리

LA 시와 카운티가 27일부터 이동 제한령 완화 범위를 매장 내 쇼핑과 종교 시설 대면 예배로 확대하면서, 오픈 가능한 서비스가 대폭 늘어날 전망이다.

항체검사 오진 확률 높아, CDC 사용에 우려 표해

‘코로나 19’ 확산에 대응하는데 핵심 대책으로 꼽혔던 ‘항체검사’가 오류가 지나치게 많은 것으로 드러났다. 연방질병통제예방센터, CDC는 공식 웹사이트에 올린 새로운 지침에서 ‘Antibody Test’,...
- Advertisemen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