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7 C
Los Angeles
17.3 C
New York
Tuesday, August 3, 2021
- Advertisement -

TAG

항체치료

한국 혈액암에서 항체치료 효과 예측 기전 규명

다발성 골수종 환자에서 항체치료반응을 매개하고 예측할 수 있는 기전이 밝혀졌다.  그동안 약제에 대한 불응으로 치료가 어렵고, 항체치료제가 잘 반응하지 않는 원인이 명확히 밝혀지지 않았던 상황에서, 이번 연구 결과가 다발성 골수종 환자들의 항체치료반응을 매개하고 예측하는데 중요한 역할을 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세브란스병원 혈액내과 김진석, 조현수 교수, 방사선종양학과 김경환 교수 연구팀은 카이스트 의과학대학원 신의철 교수와 함께 다발성 골수종 환자들에게서 항체치료 반응을 매개 및 예측할 수 있는 기전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이번 연구 결과는 미국 암학회(AACR)에서 발행하는 국제학술지 ‘임상암연구(Clinical Cancer Research(IF 10.107))’ 최신호에 게재됐다. 다발성 골수종은 혈액을 만들어내는 골수내에서 항체를 생산하는 형질세포가 비정상적으로 증식하는 혈액암이다. 골수에서 우리 몸의 면역 반응에 중요한 역할을 하며 항체를 생산하는 형질세포가 비정상적으로 분화 증식하면서 암이 발생하게 된다. 다발성 골수종은 단백분해효소억제제와 면역조절제를 기반으로 치료한다. 하지만 약제에 불응인 경우가 많아 완치가 불가능하고, 최근 개발된 항체치료제에도 잘 반응하지 않는 원인 또한 명확히 밝혀지지 않아 치료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실정이다. 다발성 골수종은 치료를 해도 쉽게 재발하기 때문에 초기 치료단계에서 치료 효과를 최대한 높여, 이를 장기간 유지해 재발까지 시간을 늦추는 것이 중요하다.

Latest news

코로나 확산 주요 원인, 백신 미접종자

최근 급격하게 늘어나고 있는 코로나 19 확산세와 관련해 CA 주에서는 백신 미접종자들이 가장 중요한 원인으로 지목됐다. CA 보건부는 지금까지...

바이든 대통령, 연방공무원 전원 백신 의무화 지침 내려

조 바이든 대통령이 400만 이상의 연방공무원들에게 백신을 맞든지, 아니면 정기적으로 검사를 받아 음성인지 보여야 한다면서 연방공무원 백신 의무화를 공식 발표했다

바이든 대통령, 공식석상에서 마스크 다시 착용

조 바이든 대통령이 2개월여만에 다시 마스크를 썼다. 그렇지만, 어떤 곳에서는 마스크를 쓰지 않아 정확한 기준이 무엇인지에 대한 논란도 일고...

목숨을 담보로한 위험한 시험, 영국의 코로나 집단면역 시험

영국의 코로나 19 실험이 성공을 거두고 있는 모습이다. 영국 정부는 영국에서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최근에 들어서 6일 연속으로 감소하고...

최근 LA 약물 과다 복용으로 사망건 급증

LA카운티에서 약물 과다 복용으로 숨진 주민들이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메스암페타민 과다 복용에 따른 사망률이 높았다. LA 카운티 공공...
- Advertisemen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