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2 C
Los Angeles
11.5 C
New York
spot_img
Friday, September 30, 2022
spot_img

영국 여왕 건강 적신호, 주치의들 우려 표해

엘리자베스 2세 영국 여왕의 건강 상태에 대해 “폐하의 건강이 우려스럽다”는 주치의들의 판단이 나왔다고 버킹엄궁이 오늘(8일) 밝혔다.

로이터·AP·AFP통신 등에 따르면 주치의들은 이같이 판단하고 여왕은 의료적 관찰이 필요하다는 소견을 밝혔다. 버킹엄궁은 이같은 주치의들의 의견을 전하면서 여왕은 스코틀랜드 밸모럴성에서 현재 안정된 상태라고 전했다.

밸모럴성은 통상 여왕이 여름을 보내는 곳이다.  6일 이곳에서 보리스 존슨 전 영국 총리의 사임을 보고받고, 리즈 트러스 신임 총리를 임명하는 행사를 치렀다.

엘리자베스 여왕의 구체적인 건강 상태는 아직 알려지지 않았다. 다만 앞서 7일에는 휴식을 취하라는 의사들의 권고로 하루 일정을 취소한 바 있다. 현지 언론들은 왕실 직계가족이 여왕의 건강 상태를 통보받았다고 전했다.

이에 따라 찰스 왕세자는 현재 밸모럴성에 도착했고, 윌리엄 왕세손은 현지로 이동 중이라고 로이터통신 등은 전했다. 

Katherine Cho
Katherine Cho
Katherine Cho has been at Medical Hani since 2015, and currently spends most of her time writing about the World section.
- Advertisement -

More articles

- Advertisement -spot_im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