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5 C
Los Angeles
19 C
New York
spot_img
Wednesday, August 17, 2022
spot_img

미국, 연쇄금리인상 통해 물가안정 노려

미국이 올한해 7번이나 올리려는 연쇄 금리인상이 시작됨에 따라 가계와 사업체의 이자부담이 늘어나면서 주택과 자동차 구입, 신용카드 사용 등에 찬물을 끼얹지나 않을까 우려되고 있다

돈 빌리기가 어려워져 사업체들이 확장하지 못하고 고용을 주저할 수 있어 자칫하면 미국경제가급속 냉각될 위험도 있어 보인다

올해에만 7번 금리를 잇따라 올리고 돈줄을 죄는 긴축에 돌입한 연방준비제도의 코스변경은 물가잡기와 성장유지라는 두마리 토끼를 다 잡을수도 있지만 물가는 못잡고 경기침체만 불러올 위험도 있는 것으로 지적되고 있다

연쇄금리인상은 즉각 미국민 가계와 사업체에 이자부담을 크게 늘려 씀씀이를 주저하거나 줄이게 만들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3월에 한번 0.25% 포인트 올리면 빌린돈 1만달러의 이자부담이 1년에 고작 25달러 오르는데 그 치지만 올한해 7번 2% 인상되면 200달러 더 내게 된다

10만달러의 빚을 지고 있으면 올한해 금융비용만 2000달러가 더 늘어나게 되는 것이다

시중은행들의 우대금리 인상으로 에퀴티 론인 라인 오브 크레딧 이자는 즉각 올라가고 신용카드 이자율로 줄줄이 인상돼 매달 상환금 갚기에 부담이 늘어난다

그러면 미국민 소비자들은 지갑열기를 주저하거나 씀씀이를 줄이게 돼 소매점들의 상품과 서비스 매출이 감소하는 여파를 미치게 된다

- Advertisement -

More articles

- Advertisement -spot_im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