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8.2 C
Los Angeles
16.2 C
New York
Wednesday, October 21, 2020

하버드 의대, 고령 암 환자의 아스피린 복용 위험성 제기

아스피린은 세계적으로 가장 많이 이용되는 약 중 하나다. 그만큼 아스피린 효과를 둘러싼 논란도 끊이지 않는다.

그런데 암에 걸린 70세 이상 고령자는 새롭게 아스피린 복용을 시작하는 것에 매우 신중해야 한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특히 많이 진행된 암(advanced cancer)을 가진 고령자가 아스피린을 먹기 시작하면 병세가 더 악화해 일찍 사망할 위험이 커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미국 하버드 의대의 수련 병원인 매사추세츠 종합병원(MGH) 연구진이 주도한 이번 연구 결과는 10일(현지시간) 미 국립암연구소 회보(Journal of the National Cancer Institute)에 논문으로 게재됐다. 이 연구엔 호주 모내시대, 미국 미네소타대 등의 연구진도 참여했다.

아스피린은 선행 연구에서 대장암을 비롯한 암 발생 위험을 낮추는 것으로 보고됐다. 하지만 이전의 임상 시험은 대부분 중년 성인을 대상으로 한 것이었고, 아스피린이 고령자에게 어떤 영향을 미치는지는 지금까지 거의 알려진 게 없다.

이번 ASPREE 연구는, 무작위 추출한 고령자를 대상으로 진행된 최초의 ‘이중 맹검 위약 대조(double-blind placebo-controlled)’ 시험이다. 심혈관 질환, 치매, 신체장애 등이 없는 미국과 호주의 70세 이상 주민 1만9천114명(일부 65세 이상 미국인 포함)에게 무작위로 아스피린 또는 위약(placebo)을 복용하게 하고 평균 4.7년 간 추적 관찰했다.

이 연구팀은 2018년 10월 매우 놀랍고도 걱정스러운 보고서를 내놨다. 아스피린 사용이 주로 암으로 인한 사망 위험의 확대와 관련이 있다는 내용이었다. 이번엔 더 포괄적인 암 연관성 분석 결과가 담겼다. 기존의 암으로 인한 사망 위험에다 암 발생 위험이 추가된 것이다. 관찰 기간 아스피린을 복용한 피험자 중에는 981명이, 위약을 복용한 피험자 중에는 952명이 각각 암 진단을 받았다. 두 그룹 간에 암 발생 건수나 암 유형 등의 특이한 통계적 차이는 발견되지 않았다.

그러나 아스피린을 먹고 있는 피험자는, 위약 복용자보다 전이암 발생 위험이 19%, 4기 암(말기암) 진단 위험이 22% 높았다. 특히 4기 암 환자 가운데 아스피린을 복용 중인 피험자는 암으로 조기 사망할 위험이 위약 복용자보다 더 컸다. MGH 암센터 디렉터를 맡은 앤드루 T. 챈 하버드 의대 교수는 “말기 고형암 환자가 아스피린을 복용 중일 경우 특히 사망 위험이 높았다”라면서 “아스피린이 고령자의 암 성장에 역효과를 낼 가능성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연구팀은 또한 다수의 피험자가 70세 이전에는 아스피린을 복용하지 않았다는 사실에 주목한다. 건강에 별다른 문제가 없는 고령자는 새로이 아스피린을 복용하는 것에 매우 신중해야 한다는 것이다. 챈 교수는 “그렇다고 이미 아스피린을 복용 중인 고령자까지 중단해야 한다는 건 아니다”라면서 “특히 젊은 나이 때부터 복용한 사람은 더욱 그럴 필요가 없다”라고 강조했다.

리사 정 기자

-ⓒ 메디컬 한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Paul Kim
Paul Kim has been at Medical Hani since 2017, and currently spends most of his time writing about the Study & Academy section.
- Advertisement -

More articles

- Advertisement -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