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2.9 C
Los Angeles
17.3 C
New York
Wednesday, May 27, 2020

코로나는 가짜라고 외치던 한 남자의 최후

코로나 바이러스는 ‘가짜’라고 코웃음치던 플로리다에 거주중인 한 남자가 자신과 부인이 감염되고 나서야 비로소 자책의 눈물을 흘렸다.

미국 현지언론은 지난 19일 플로리다 주 주피터에 사는 브라이언 히친스(46)의 코로나19 투병에 얽힌 사연을 보도했다. 공유차량 운전기사인 히친스는 한 달 전까지만 해도 자신의 페이스북에 코로나 바이러스를 무시하는 글들로 가득 채웠다.

대표적으로 ‘코로나 바이러스는 가짜로, 사람들이 마스크와 장갑을 끼는 것을 히스테리’라고 적었을 정도. 또한 하나님이 모두 다 해결해 줄 것이라는 근거없는 믿음도 한 몫 했다. 그러나 전세계를 덮친 코로나 바이러스는 근거없는 믿음으로 충만했던 히친스 가족을 비켜가지 않았다.

지난달 중순 경 히친스 본인과 부인 모두 코로나19 증세를 보였고, 결국 참다참다 병원을 방문한 그와 부인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고 곧바로 중환자실로 실려가 가짜라고 믿었던 바이러스와 싸워야했다.

다행히 3주 동안의 투병 끝에 히친스는 지난 18일 최종 음성 판정을 받았지만 부인은 여전히 인공호흡기에 의지해 언제 완치될 지 기약할 수 없는 상황이다. 이처럼 가짜로 믿었던 코로나19에 고통을 겪은 그는 한달 전과는 180도 달라진 글을 최근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리고 스스로를 반성했다.

히친슨는 “코로나19는 누군가 꾸며낸 것이 아니며 당신이 심각하게 받아들여야 할 진짜 바이러스였다”면서 “당국과 전문가들의 충고를 잘 듣고 새겨달라”고 충고했다. 이어 “전문가들의 말을 무시하다가는 나처럼 된다”면서 “돌이켜보면 나는 마스크를 썼어야했고 지금 그 대가를 치른 것 같다”며 고개를 떨궜다. 또한, “코로나 바이러스를 위해 힘쓰는 의료진과 전문가들을 무시하지 말고 존중해 주길 바란다며, 코로나로 인해 죽을 뻔한 사람들을 살려주는 고마운 분들”이라고 덧붙였다.

리사 정 기자

-ⓒ 메디컬 한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Lisa Jung
Lisa Jung has been at Medical Hani since 2019, and currently spends most of her time writing about the US news section.
- Advertisement -

More articles

- Advertisement -
-Advertisement-